「나무의 나라」기후

 기후는 일본의 혼슈의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산과 바다에 둘러싸여 있는 자연이 풍부한 지역입니다.현의 면적의 약 70%를 산림이 차지하고 있어 유명한 브랜드 자재도 많이 생산하고 있습니다.현내에는 임업에 종사하는 인구도 많아 옛날부터 자원의 혜택을 받은 「나무의 나라」로써 일본 전국에 양질의 목재를 출하 하고 있습니다.
「나무의 나라」기후 중에서도 최근 가장 주목받고 있는 것은 「깨끗한 솔리드 상판」입니다.폐사의 본사 소재지가 있는 기후는 깨끗한 솔리드 상판의 유통량이 일본 제일이라는 지역적 특성이 있어 일본 전국에서 양질의 목재가 풍부히 모여 지역적인 우위성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일본 국내에서는 매년 깨끗한 솔리드 상판이나 명목(수백년을 지난 고령 목재나 나무의 모양이나 결이 특이해 아름다운 나무등의 총칭)의 유통량이 감소하는 경향이 있지만 기후의 목재 시장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일본의 중심에 위치하는「기후」는 자연도 사람도 목재도 모이기 때문입니다.

폐사 대표는 기후 명목 목재 시장의 대표이사를 역임하고 있으며 깨끗한 솔리드 상판이나 명목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활동에 공헌하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목재 상사를 경영한 그의 안목으로 선택한 명목은「Japanese premium wood」로써 다시 태어나 지구촌 여러 손님들의 요청에 응답할 수 있도록 사내의 훌륭한 관리 시스템 아래 보존되고 있습니다.

 

관리 기술

폐사는 주택용 구조재부터 깨끗한 솔리드 상판까지 목재라면 어떤 용도에도 어떤 수종이라도 취급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폐사 사원은 건조방법이나 관리방법의 장단점에 대해 발생하는 휨,크랙등 나무의 성질을 숙지하고 있으며 이런 섬세한 상품 관리에 관해서도 자신이 있습니다.

더불어 일본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해
수년전부터 깨끗한 솔리드 상판의 해외 수출 업무에도 착수하고 있어 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를 향하여 어필하고 있습니다.하나 하나 품질이 달라 환경에 따라 상품의 상태가 변화하고 살아있는 생물과 같은 깨끗한 솔리드 상판을 수출하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작업이기에 깨끗한 솔리드 상판의 수출에 관해서는 동업계 타사는 별로 없는 상태입니다. 그중에서도 폐사는 독자적의 관리 기술과 운송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일본에서 깨끗한 솔리드 상판 수출의 선구자가 될 수 있도록 또 일본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전달하기 위해서 하루하루 정진하고 있습니다.

가공・디자인 기술

폐사에서 시행하는 깨끗한 솔리드 상판 가공은 절대 타협하지 않습니다.원판 상태에서 가공할 때에는 시간이 소요됩니다.시간을 들여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가공・도장을 입히고 그 상태를 보면서 몇번이고 미세 가공 수정과 도장 보정을 하여 점차 완성에 다다르게 됩니다.깨끗한 솔리드 상판이라는 소재의 아름다움에 일본의 장인들의 정열과 숙련된 장인들의 기술,완고한 고집이 합쳐져서야 비로소 세계에 1장밖에 없는 궁극의 명품이 탄생하게 됩니다.

page top